필리핀이 기부에 대해 가르쳐 줄 수 있는 것

필리핀이 기부에 대해 가르쳐 줄 수 있는 것

해외에서 일하는 엄마의 딸로서 어렸을 때부터 엄마에게 파살루봉을 받기를 늘 고대했다.

그것은 초콜릿, 통조림 제품, 세면도구, 화장품, 옷, 신발 및 필리핀에서 사거나 찾을 수 없는 모든 것으로 채워진 balikbayan(귀국)

상자의 형태로 몇 달에 한 번씩 왔습니다. 해외에 계신 부모님이 남겨주신 공허함을 채워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성스럽게 포장해 주신 어머니의 손으로 고른 물건들입니다.

필리핀이 기부에

에볼루션카지노 필리핀어 ‘파살루봉’은 ‘만나다’ 또는 ‘환영한다’는 뜻의 살루봉에서 유래했습니다.

pa 접두사가 붙으면 살루봉의 행위는 ‘만나다’, ‘환영하다’와 관련된 대상으로 바뀝니다. 따라서 파살루봉은

기념품으로 누군가에게 주는 선물입니다. 파살루봉 의식의 정확한 시작은 식별하기 어렵습니다.

필리핀 대학의 인류학 교수인 Nestor Castro 박사는 파살루봉이라는 용어가 필리핀 토착어이고 초기 필리핀 공동체가 장거리 무역에 종사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히스패닉 이전의 관습이라고 믿습니다. more news

대학의 인류학 동료 교수 필리핀의 Michael Tan 박사는 이에 동의하며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해외에 있는 많은 필리핀인들의 경우처럼, 가는 곳이 멀고 험난할수록 무엇인가를 되찾는 것이 더 중요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Pasalubong은 단순한 기념품이나 선물 그 이상입니다. 필리핀 문화 및 Ateneo de Manila University의

사회학 및 인류학과 교수 강사입니다. 그녀는 남겨진 사람들을 위해 파살루봉을 다시 가져오는 것은 우정을

강화하고, 받는 사람을 존중하고, 지역 사회 외부로 여행할 수 있는 행운을 공유하고, 당신이 없는 동안 받는

사람을 생각하고 있다는 생각을 홍보하는 것과 같은 특정 문화적 관심사를 충족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파살루봉은 외국인 노동자가 집으로 가져오는 물건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퇴근 후 부모님이 주신 도넛 상자나 여행한 곳의 지역 별미처럼 간단할 수 있습니다. 파살루봉은 그 사람이 오고 있는 곳의 전형일 수도 있고, 받는 사람이 평소에 살 수 없는 품목일 수도 있습니다.

필리핀이 기부에

여행을 가면 항상 집에 가져갈 수 있는 파살루봉이 생각난다. 나는 내가 가본 곳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있는 아이템을 찾는다.

– 필리핀 중부 ‘보홀 지방의 땅콩 키스’; 팔라완 푸에르토 프린세사의 우베 호피아(보라색 얌으로

속을 채운 월병 모양의 페이스트리); 필리핀 남부 ‘다바오 지역의 두리안 캔디; 발리의 바틱 사롱;

말레이시아의 Petronas Twin Towers 셔츠; 호주의 팀탐 비스킷; 뉴질랜드에서 온 초코에이드 쿠키. 여행 후 가족, 친구, 동료들로부터 파살루봉도 받았습니다. 사핀-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