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부모의 모국어에 흥미를 잃는

외국 부모의 모국어에 흥미를 잃는 다문화 배경 어린이

외국 부모의

이중 언어 사용은 다문화 배경 어린이들의 강점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월요일 정부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에 살고 있는 이 가정의 어린이들은 외국 부모의 모국어를 배우는 데 열의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여성가족부가 전국 1만5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2021년 조사한 결과를 공유했다. 3년에 한 번씩 다국적 기혼 부부와 9세 이상 24세 이하 자녀를 대상으로 경제활동, 가정생활, 육아상황, 교육에 대해 대면면접을 통해 조사하였다.

외국인 부모의 모국어를 유창하게 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27.3%에 불과해 2018년 42.4%에서 크게 감소했다.

또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자녀의 19%만이 집에서 이민자 부모의 언어로 말하도록 권장되어 2018년보다 6.4% 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문에 응한 자녀 중 15%만이 현재 외국 부모의 언어를 배우고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

교육부는 이민자 부모의 한국어 실력이 향상되어 자녀와 한국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녀가 외국어 학습에 대한 필요성을 덜 느끼는 이유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 부모의

그러나 차윤경 이주청소년재단 이사장은 외국인 부모들이 한국에서 거의 사용하지 않는 모국어를 전수하는 것을 꺼릴 수 있다고 보았다.

“한국에서 대학을 지원하거나 취업을 계획할 때 동남아어나 중앙아시아어 구사 능력이 유리한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이를 알고 있는 많은 이민자 부모들은 자녀가 모국어보다 영어 능력을 습득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를 원합니다.” 말했다. “하지만 어린 시절의 초기 단계에서 자연스럽게 제2외국어를 습득하는 것의 이점을 간과해서는 안 됩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차 교수는 또한 정부가 고등교육의 기회를 자주 박탈당하는 다문화 배경의 어린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021년 다문화가정 대학 진학률은 40.5%로 전체 학생의 71.5%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 교수는 “대학생을 선택하지 않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경제적인 어려움이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다문화 가정의 많은 부모들이 비싼 등록금 때문에 자녀를 대학에 보낼 여력이 없습니다.

또한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의 실업률이 악화되는 것도 대학 진학을 필요로 하지 않는 또 다른 이유일 수 있습니다.”

차 교수는 다문화 아동의 고등교육을 위해 어떤 정부 정책이 필요한지에 대해 “현실적으로 역차별

주장이 있어 다문화 아동에 대한 입학정원을 설정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더 많은 다문화 학생을 수용하는 대학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