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홍콩 방문, 신뢰와 자신감 강조

시진핑의 홍콩 방문, 신뢰와 자신감 강조

시진핑의

중앙정부, 홍콩 수호 ‘일국양제’ 확고한 의지 보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홍콩 반환 25주년을 맞아 홍콩 특별행정구(HKSAR)를 방문하기 위해 기차를 타고 홍콩 서구룡역에 도착했다.

이는 2020년 초 COVID-19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시진핑의 중국 본토 외 국외 방문으로 공식 발표된 첫 번째 방문이기도 합니다.

관측통들은 시 주석이 연설에서 도시의 미래 발전 방향, 특히 시진핑의 발전 방향을 지적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이번 방문은 큰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홍콩 국가보안법과 선거제도 개혁이 시행된 후 홍콩의 안정을 되찾았습니다.

홍콩과 본토의 관측통들은 점점 복잡해지는 지정학적 환경 속에서 시진핑의 홍콩 방문이 ‘일국양제’ 원칙이 국가와 도시에 이롭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홍콩과 세계에 전달한다고 믿었다. , 그리고 서방의 비방과 의심에도 불구하고 장기적으로 확고부동하게 지지될 것입니다.

이는 또한 홍콩의 번영이나 국가의 주권, 안보 및 개발 이익을 방해하는 자들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홍콩의 일부 외부 적대세력과 홍콩의 극단주의 분리주의자들에게 중요한 경고 역할을 합니다.

파워볼사이트

퇴임하는 HKSAR 최고경영자인 캐리 람(Carrie Lam)과 홍콩 중앙정부 연락사무소 뤄후이닝(Luo Huining) 주임이 역 플랫폼에서 시 주석과 영부인 펑리위안(Peng Liyuan)을 환영했다.

그들은 “시 주석의 조국 반환 25주년 기념식과 6선 정부 출범식에 참석한 시진핑 주석을 열렬히

환영한다”는 글과 함께 중국 국기와 꽃, 현수막을 흔들며 지역 주민들과 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있었다. HKSAR.”

시진핑의

역 안에서는 사자춤이 펼쳐지며 들뜬 분위기가 만연했다.

시 주석은 역 안에서 짧은 연설을 하며 홍콩 동포들에게 축하와 축복을 전했다.

그는 항상 홍콩을 걱정하며 마음은 항상 홍콩 동포들에게 있다고 말했다.

시진핑은 서구룡 고속철도역에 도착해 “내가 마지막으로 홍콩을 방문한 지 5년이 됐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지난 5년 동안 나는 항상 홍콩을 걱정하고 돌보았고 내 마음은 항상 홍콩 동포들에게 있다”고 말했다.

‘더 밝은 미래가 펼쳐질 것’

파워볼사이트 추천’ 최근 홍콩은 많은 가혹한 시험을 이겨내고 많은 위험과 도전을 극복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많은 폭풍우와 역경을 겪은 후 홍콩이 다시 태어나 왕성한 활력을 보여주었다고

말하면서 “일국양제” 원칙이 도시의 장기적인 번영과 이익을 보장하는 강력한 활력이 현실을 증명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홍콩 동포들.

시 주석은 “우리가 끈기 있게 앞으로 나아가면 더 밝은 미래가 열릴 것”이라며 “이 원칙이 확고하게 지켜지는

한 홍콩은 분명히 더 밝은 미래를 갖게 될 것이며 홍콩의 위대한 부흥에 새롭고 더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민족.More news